World wide :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 English
  • 日本語
  • 中文(中国)
  • 中文(臺灣)
  • Français
  • Deutsch
  • Русский
  • Español
  • Türkçe
  • Tiếng Việt
  • Mongolian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6 

2차 포로귀환

에스라 7:1-10


 

7:1. 이 일 후에 바사 왕 아닥사스다가 왕위에 있을 때에 에스라라 하는 자가 있으니라 그는 스라야의 아들이요 아사랴의 손자요 힐기야의 증손이요 2. 살룸의 현손이요 사독의 오대 손이요 아히둡의 육대 손이요 3. 아마랴의 칠대 손이요 아사랴의 팔대 손이요 므라욧의 구대 손이요 4. 스라히야의 십대 손이요 웃시엘의 십일대 손이요 북기의 십이대 손이요 5. 아비수아의 십삼대 손이요 비느하스의 십사대 손이요 엘르아살의 십오대 손이요 대제사장 아론의 십육대 손이라 6. 이 에스라가 바벨론에서 올라왔으니 그는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주신 모세의 율법에 익숙한 학자로서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도우심을 입음으로 왕에게 구하는 것은 다 받는 자이더니 7. 아닥사스다 왕 제칠년에 이스라엘 자손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자들과 문지기들과 느디님 사람들 중에 몇 사람이 예루살렘으로 올라올 때에 8. 이 에스라가 올라왔으니 왕의 제칠년 다섯째 달이라 9. 첫째 달 초하루에 바벨론에서 길을 떠났고 하나님의 선한 손의 도우심을 입어 다섯째 달 초하루에 예루살렘에 이르니라 10. 에스라가 여호와의 율법을 연구하여 준행하며 율례와 규례를 이스라엘에게 가르치기로 결심하였었더라

 

우리는 저번시간에 스룹바벨 성전이 완공되고 성전봉헌식을 드리는 장면까지 살펴보았습니다. 예루살렘 성전 재건 공사가 혹시 반란의 움직임은 아닌지 조사한 총독 닷드내의 보고를 받은 다리오 왕은 선왕 고레스의 조서를 찾아서 확인하게 됩니다. 다리오 왕은 예루살렘 성전 재건 공사를 중단시키지 않고 고레스의 의지를 따라 예루살렘 성전 재건 공사를 적극 지원하도록 조서를 내렸습니다. 이로인해 46개월 만에 완공됩니다. 그리고 하나님 앞에 기쁨과 감사로 성전봉헌식을 올려 드립니다. 이렇게 스룹바벨의 주도하에 이루어진 1차 포로귀환과 성전재건공사에 대한 기록은 정리가 되었습니다. 이제 오늘 부터는 에스라의 주도하에 이루어진 2차 포로귀환과 신앙개혁운동에 대한 내용으로 들어갑니다.

 

2차 포로귀환은 1차 포로귀환(B.C.538)을 기준으로 보면 80년 후에 이루어진 일이며, 성전완공(B.C.516)을 기준으로 보면 58년 후의 일입니다. 성경은 성전봉헌식을 올려 드린 에스라 6장의 기록 후에 58년이라는 시간을 침묵으로 처리하고, 58년 후, 그러니까 아닥사스다 왕 통치 제7(B.C.458)에 이루어진 2차 포로귀환 때의 기록으로 넘어갑니다. 그렇다면 성경이 침묵하고 있는 58년 동안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우리가 알고 있는 역사적 사건으로 보면 페르시아의 수산 궁에서는 아하수에로 왕 때에 에스더가 아하수에로의 왕후가 되고 하만의 유대인 말살 계획을 막아내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때가 주전 479년경입니다. 어떤 학자들은 이 사건이 계기가 되어 2차 포로귀환이 이루어졌을 것으로 보기도 합니다. 이 사건이 페르시아의 수산에서 일어난 일이라면 스룹바벨 성전의 완공과 2차 포로귀환이 이루어지기 전까지의 예루살렘의 상황을 토대로 기록하고 있는 성경은 말라기서로 보고 있습니다.

말라기에 기록된 내용들을 근거로 해서 볼 때 에스라서가 침묵하고 있는 58년 동안 예루살렘은 밖으로 드러나는 우상숭배의 행위는 하지 않았지만, 성전봉헌식을 할 때의 감격이 어느새 식어지고 종교적으로 매우 냉담한 세월을 보내고 있었던 것으로 여겨집니다. 제사장들이 부패하고 타락하여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를 가볍게 여기고 율법을 무시하며 흠 있는 제물을 제단에 올렸던 것입니다. 제사장들을 이런 행위가 하나님 앞에 얼마나 큰 범죄인지 인식하지 못하고 이것을 자신들의 삶을 윤택하게 만드는 방편으로 삼고 있었던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백성들은 우상숭배는 하지 않고 제사도 드리고 제물도 드리긴 했지만 하나님께서 받으실만한 제사는 전혀 없는 형식적인 종교적 흔적들만 가지고 있었으며, 율법을 무시하고 함부로 이방인과 통혼하는 등의 영적인 퇴보의 모습을 가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성전재건공사가 완성되고 제사가 회복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예루살렘은 왜 이런 냉담한 종교행위로 변질되어 갔던 것일까요? 성경은 그 이유를 하나님의 법에 대한 이해의 부족으로 보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율법에 능숙한 에스라를 예루살렘으로 귀환하도록 한 것으로 보입니다. 에스라 7:10절에서 에스라가 예루살렘에서 율법을 연구하며, 준행하고, 가르치기로 결심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에스라도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주신 가장 중요한 사명이 바로 하나님의 법을 백성들에게 가르쳐서 백성들 안에서 바른 영적 부흥이 일어나도록 돕는 일이라고 여겼던 것으로 보입니다. 성전이 재건되고 제사가 드려지기 시작했다면 이제 하나님을 법을 바르게 가르는 것은 당연한 과정일 것입니다.

 

7:1-5‘1.이 일 후에 바사 왕 아닥사스다가 왕위에 있을 때에 에스라라 하는 자가 있으니라 그는 스라야의 아들이요 아사랴의 손자요 힐기야의 증손이요 2.살룸의 현손이요 사독의 오대 손이요 아히둡의 육대 손이요 3.아마랴의 칠대 손이요 아사랴의 팔대 손이요 므라욧의 구대 손이요 4.스라히야의 십대 손이요 웃시엘의 십일대 손이요 북기의 십이대 손이요 5.아비수아의 십삼대 손이요 비느하스의 십사대 손이요 엘르아살의 십오대 손이요 대제사장 아론의 십육대 손이라

 

1절에서 이 일 후에라는 표현은 스룹바벨 성전 완공이후 58년의 기간이 지난 시점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이 때가 바로 페르시아의 다섯 번째 왕이 아닥사스다 왕 통치 7년이 되는 주전458년인 것입니다. 이 때 포로귀환을 주도하게 될 에스라에 대한 족보가 본 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5절에 걸쳐서 꽤 장황하게 기록되어 있는 이 족보는 결국 에스라가 대제사장 아론의 후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집니다. 성경이 왜 이점을 강조하기 위해 5절이나 할애하면서 기록한 것일까요? 유대적 사고에 의하면 성전완공 이후 필수 단계는 모세의 율법에 의한 종교적 성결을 이루는 것이라고 봅니다. 따라서 성전을 중심으로 율법을 가르치며 종교적 성결을 이루어 내기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 에스라임을 드러내기 위한 것입니다. 에스라는 율법에 능숙한 인물이었으니 지식적으로도 적합했으며, 율법을 준행하던 인물이었으니 삶 적으로도 적합했으며, 대제사장 아론의 후손이었으니 혈통적으로 적합한 인물이었던 것입니다.

 

1-5절을 세밀하게 보다 보면 조금 난해한 부분도 있습니다. 우선 1절에서 에스라가 스라야의 아들이란 기록입니다. 실제로 스라야는 B.C.586년 유다가 멸망하고 예루살렘이 파괴될 때에 대제사장이었던 인물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B.C.458년입니다. 128년이라는 시간적 간격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에스라가 128살이 훨씬 넘어야 한다는 부담스러운 결론이 나옵니다. 실제로 128년이라는 시간은 4-5세가 거쳐 갈 수 있는 기간입니다. 그래서 랑게같은 구약학자는 에스라를 스라야의 5대 손일 것으로 보기도 합니다. 물론 그냥 아들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냥 스라야의 후손으로 이해하고 넘어가려고 합니다.

왜냐면 1-5절에서 아들, 손자, 증손, 현손, 몇대손으로 번역하고 있는 히브리어는 모두 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동일한 단어를 아들로, 손자로, 증손, 현손, 몇 대손으로 번역한 것입니다. ‘이라고 하는 단어는 아들, 손자, 자손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단어로서 문맥에 따라 적합하게 번역해야 하는 단어인 것입니다. 그리고 이 족보를 역대상 6:3-15절에 기록된 동일한 족보와 비교해 보아도 에스라에 기록된 족보가 조금 요약된 족보임을 알 수 있습니다. 실제로 3-4대 정도가 생략되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1-5절에 있는 족보는 몇 대손인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다고 보여 집니다. 그래서 그냥 자손으로 보는 것이 가장 좋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대제사장 아론의 16대손이라는 기록도 그냥 대제사장 아론의 자손으로 번역하는 것이 더 좋을 듯합니다. 또한 2절의 스라야의 아들도 스라야의 자손으로 이해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1-5절의 강조점은 에스라가 대제사장의 혈통을 가지고 있는 인물로서 예루살렘의 개혁을 이루어내기에 적합한 인물임을 드러내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7:6이 에스라가 바벨론에서 올라왔으니 그는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주신 모세의 율법에 익숙한 학자로서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도우심을 입음으로 왕에게 구하는 것은 다 받는 자이더니

 

6절은 에스라가 이미 예루살렘으로 귀환했다고 기록하면서 귀환을 주도한 인물이 에스라라는 사실을 드러냅니다. 그러면서 이제 어떻게 에스라의 주도로 포로 귀환이 이루어 졌는지에 대해서 기록합니다.

 

앞에 1-5절에서는 에스라에 대해서 대제사장의 혈통을 가지고 있음을 강조했다면, 6절에서는 에스라가 율법에 익숙한 학자라는 사실을 먼저 강조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익숙하다는 것은 히브리어로 마히르인데 의미는 민첩한, 능숙한입니다. 따라서 에스라는 여호와의 율법을 능숙하게 이해한 인물이며, 민첩하게 준행하며 살아가던 인물이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학자라는 표현은 히브리어로 쏘페르인데 쓰다, 서기관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고대근동에서는 국무장관이나, 비서실장 등을 가리키는 관직명으로 사용되었었다고 합니다. 또는 대학총장이나 교육부 장관 같은 학문적으로 높은 관직명이었을 것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뭐라고 단정해서 말하기는 어려우나 학사라는 용어는 페르시아 왕이 임명하는 고위관직명이었을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본문을 이해하는데는 가장 적합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이런 에스라는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도우심을 입음으로 왕에게 구하는 것은 다 받는 자였다고 소개합니다. 아마도 하나님께서 에스라를 사용하기 위해서 왕의 총애를 한 몸에 받도록 섭리하셨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 시간에 살펴보게 되겠지만 스7:11-26절의 내용과 같은 왕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은 사실 거의 불가능하다고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학자들 중에는 왕에게 구하는 것은 다 받는 자였다는 구절을 근거로 2차 포로 귀환이 이루어진 것은 에스라가 아닥사스다 왕에게 구하여 허락된 것으로 보기도 합니다. 충분히 가능성 있는 견해라고 여겨집니다. 이런 시각으로 본다면 에스라는 여호와의 율법을 통해서 하나님의 마음을 배웠고, 예루살렘의 암울한 상황을 바라보면서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뜨거운 가슴으로 알 수 있게 되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왕의 총애를 받아 부귀영화를 누리며 바벨론에서 살아갈 수 있었지만 그 출세를 다 포기하고 예루살렘으로의 귀환을 선택하게 된 것입니다.

7:7-9‘7.아닥사스다 왕 제칠년에 이스라엘 자손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자들과 문지기들과 느디님 사람들 중에 몇 사람이 예루살렘으로 올라올 때에 8.이 에스라가 올라왔으니 왕의 제칠년 다섯째 달이라 9.첫째 달 초하루에 바벨론에서 길을 떠났고 하나님의 선한 손의 도우심을 입어 다섯째 달 초하루에 예루살렘에 이르니라

 

8-9절을 보면 에스라의 2차 포로귀환의 출발 날짜는 아닥사스다 왕 제칠년 초하루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에스라 8:31절을 참고해 보면 레위인들을 모으느라 12일 정도를 지체하여 실제로는 첫째달 12일에 아하와 강에서 출발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는 약1,500km에 이르는 거친 시골길과 험한 광야 길을 통과하여 드디어 다섯째 달 초하루에 예루살렘에 도착했다고 합니다. 4개월(14)정도 걸린 것입니다.

 

7:10에스라가 여호와의 율법을 연구하여 준행하며 율례와 규례를 이스라엘에게 가르치기로 결심하였었더라

 

예루살렘에 도착한 에스라는 정말로 영적으로 완전히 침체되어 있는 예루살렘을 보게 됩니다. 신앙적으로 완전히 형식적이 되어 있는 백성들의 모습을 보게 된 것입니다. 이런 암울한 시대적 상황을 증언한 책이 바로 말라기서일 것으로 봅니다. 에스라는 이런 상황을 눈으로 직접 목도하고 나서 더욱 확고하게 결심한 것으로 보입니다. 율법을 더 확실하게 연구하여 깨달은 것을 가지고 살아가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살아내면서 이스라엘에게 하나님의 율례와 규례를 가르치겠다는 결심인 것입니다.

 

이 모습에서 우리는 사역자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그 모델을 발견합니다. 신학은 결코 지식에서만 멈추면 안 되는 것입니다. 신학은 삶의 방식과 목표를 바꾸어 내는 원동력이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1:22절을 보면 너희는 말씀을 행하는 자가 되고 듣기만 하여 자신을 속이는 자가 되지 말라는 말씀과 같은 의미일 것입니다.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성도 여러분! 목회자에서부터 성도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의 말씀은 머리를 채우기 위해 있는 것이 아님을 다시한번 확인하셨으니, 이제 하나님의 말씀을 귀로 듣고, 마음으로 새겨, 삶속에서 순종하는 자리까지 가셔서 진정한 영적부흥이 나로부터 시작될 수 있도록 힘써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

성경다시보기 웹진

PDF 자료 다운

  1.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22_pdf

    Date2017.09.13 By다드림 Views177
    Read More
  2.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21_pdf

    Date2017.09.06 By다드림 Views151
    Read More
  3.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20_pdf

    Date2017.08.30 By다드림 Views263
    Read More
  4.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9_pdf

    Date2017.08.23 By다드림 Views160
    Read More
  5.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8_pdf

    Date2017.08.17 By다드림 Views181
    Read More
  6.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7_pdf

    Date2017.08.09 By다드림 Views64
    Read More
  7.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6_pdf

    Date2017.07.26 By다드림 Views59
    Read More
  8.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5_pdf

    Date2017.07.19 By다드림 Views65
    Read More
  9.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4_pdf

    Date2017.07.12 By다드림 Views48
    Read More
  10.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3_pdf

    Date2017.07.05 By다드림 Views44
    Read More
  11.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2_pdf

    Date2017.06.28 By다드림 Views41
    Read More
  12.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1_pdf

    Date2017.06.21 By다드림 Views79
    Read More
  13.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10_pdf

    Date2017.06.15 By다드림 Views95
    Read More
  14.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09_pdf

    Date2017.06.07 By다드림 Views79
    Read More
  15.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08_pdf

    Date2017.05.31 By다드림 Views69
    Read More
  16.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07_pdf

    Date2017.05.24 By다드림 Views67
    Read More
  17.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06_pdf

    Date2017.05.18 By다드림 Views128
    Read More
  18.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05_pdf

    Date2017.04.26 By다드림 Views110
    Read More
  19.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04_pdf

    Date2017.04.19 By다드림 Views60
    Read More
  20. 성경다시보기 주간 웹진_에스라 다시보기 03_pdf

    Date2017.04.12 By다드림 Views5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